1c23738ad9e4076478cad3bd0894f9b7102237

마포구, ‘앱 개발 교육’ 실시

[환경일보] 이민정 기자 = 마포구(구청장 박홍섭)가 지난 24일 오전 10시부터 상암동에 위치한 서울앱비즈니스센터 강의실에서 청소년 및 대학생 자원봉사자 20명을 대상으로 앱 만들기 교육과 체험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자 대상 ‘무료 앱만들기’ 운영
이번 교육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시대에 발맞춰 대학생 및 청소년들이 자주 사용하는 앱을 직접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청소년들 성장에 도움을 주고 관내 비영리기관인 NGO·NPO 조직운영 활성화를 돕기 위해 재능기부 자원봉사 사업 일환으로 진행됐다.

또한 이 사업은 대학생 및 청소년들이 앱을 만드는 기술을 배우고 그 기술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능력을 발휘해 스스로의 재능을 발견하는 것뿐만 아니라, 관내 NGO·NPO와의 연계를 통해 자원봉사자와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기회를 만들고자 기획됐다. 지난 24일 오전 10시부터 3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교육은 1365자원봉사포털에서 관내 청소년과 대학생 20명을 모집해 진행했다.

이론·실습교육…‘앱제작도구’로 제작

이 교육은 앱 개발에 대한 이해, 코딩 없는 앱 개발 툴 소개, 나만의 앱 기획하기 등 이론 교육을 시작으로 앱 제작 도구인 ‘바이플러그(BiPlug)를 사용해 코딩 없이 누구나 쉽게 앱을 만드는 실습 교육 순으로 진행됐다.

더불어 실습교육으로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나만의 샘플 앱을 제작해 보는 시간도 가졌다. 이번 교육을 주관하고 수업을 맡아 진행한 ‘바이플러그’ 권영준 대표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하는 공공데이터 활용 앱 개발 교육 등 앱 개발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자원봉사자는 “평소에도 스마트폰 앱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던 터라 이번 교육이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 이를 계기로 자원봉사라는 분야에 이를 접목시켜 자원봉사 영역을 좀 더 확대시킬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는 요즘 젊은 청소년들에게 관심이 높은 앱 개발 교육을 통해 재미는 물론, 더 나아가 경제적 사정으로 홍보 채널을 가지지 못했던 관내 NGO·NPO들이 기관별 홍보 앱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원봉사에 관심이 있거나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마포구 자치행정과로 문의하면 자세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시대에 맞춰 자원봉사 영역도 다각화되고 있다. 이번 교육으로 자원봉사활동이 활성화되고 더불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전문성을 갖춘, 지속가능한 봉사활동 체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